검색
  • CiNiC Roh

후기 후기


가뜩이나 창작이 버겁다는 생각이 들어

차라리 심플한 그림을 그려내고 싶었습니다.

스스로에겐 간단한 그림이라고 생각했지만

작업을 하면서 이 그림이 좋은 지 나쁜 지를 몰랐습니다.

최악의 상황인 거죠.

그런 상황에서 다른 작가의 그림을 보며 여러가지를 참고했습니다.

결국은 기존의 제 그림의 얼굴과는 참 다른 모습이 되었는데

자기 그림 같지는 않지만 이 그림이 싫지는 않습니다.

자신이 그렸음에도 다른 사람이 그린 그림 같아도

그 느낌이 싫지는 않았어요. 신기합니다.

교복은 츠유의 제복지상에서.

얼굴과 화풍은 키요하라 히로의 작품에서 참고했습니다.

#후기

조회 51회
  • w-facebook
  • w-flickr
  • Twitter Clean

© 2015 by CINIC.

Since 2007 AWAKEZERO ILLUST Site

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
.com
website builder. Create your website today.
Start Now