수호령 후기

July 6, 2017

 이 그림을 시작한 때가 2015년이니까 년 수로만 보면 3년이 걸린 셈입니다.

 

계속 완성을 고집했던 이유는 다시 예전처럼 그릴 수 있는 지를 확인하고 싶었습니다.

 

하지만 이 그림에 대한 마음이나 완성에 대한 집착도 옅어지며 완성에 대한 의지도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. 

 

그럼에도 다시 작업을 하고 잊어버리고, 또 재개를 하고 나중으로 미루기를 반복한 시간이 3년.

 

이젠 이 그림을 잘 그리고 싶은 마음보다도 그림을 그리는 자체가 더 중요해져 버리고 말았습니다.

 

그리고 겨우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.

 

 

스케치를 한지 너무 오래된 탓에 이 그림에서 원한 느낌도 아득해져서

 

처음에 구상한 느낌이 나왔는지 어땠는지...

 

많이 부끄럽습니다.

 

 

다시 이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지는 솔직히 확신이 들지 않아요.

 

그림에 대한 열정이 옅어진 지금. 

 

예전같이 고행에 가까운 작업을 할 수 있을 지 자신이 없습니다.

 

 

어쩌면 원더픽에 올릴 그림은 이것이 마지막 일지도 모릅니다.

 

하지만 그런 건 바라지 않아요.

 

 

결국 이 그림의 완성은 마무리가 끝이 아니라

 

이 다음의 그림도 그릴 수 있는가. 그 자체의 물음이 생긴 것 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Tags:

Please reload

Featured Posts

파이널 판타지15

February 17, 2017

1/6
Please reload

Recent Posts

July 6, 2017

July 6, 2017

February 17, 2017

July 28, 2016

June 14, 2016

Please reload

Search By Tags
Please reload

Follow Us
  • Facebook Classic
  • Twitter Classic
  • Google Classic

★ 현재 회원가입을 받고 있지 않습니다.

  • w-facebook
  • w-flickr
  • Twitter Clean

© 2015 by CINIC.

Since 2007 AWAKEZERO ILLUST Site

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
.com
website builder. Create your website today.
Start Now